서원 둘러보기

1. 소수서원(紹修書院)

경렴정

강학당

일신재와 직방재

학구재

지락재

일영대

영정각

유물관

경자 바위

 

경상북도 영주시 순흥면(順興面) 내죽리(內竹里)에 있는 한국 최초의 서원.

소재지 : 경북 영주시 순흥면(順興面) 내죽리(內竹里)

1542년(중종 37) 풍기군수 주세붕(周世鵬)이 고려의 유현(儒賢) 안향(安珦)의 사묘(祠廟)를 세우고 다음 해에 학사(學舍)를 이건(移建)하여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을 설립한 것이 이 서원의 시초이다. 그 후 1544년 여기에 안축(安軸)과 안보(安輔)를, 1633년(인조 11)에는 주세붕을 추배(追配)하였다. 1550년(명종 5) 이황(李滉)이 풍기군수로 부임해 와서 조정에 상주하여 소수서원이라는 사액(賜額)과 《사서오경(四書五經)》 《성리대전(性理大全)》 등의 내사(內賜)를 받게 되어 최초의 사액서원이자 공인된 사학(私學)이 되었다. 1871년(고종 8) 대원군의 서원철폐 때에도 철폐를 면한 47서원 중의 하나로 지금도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서원의 건물로는 명종의 친필로 된 '소수서원(紹修書院)'이란 편액(扁額)이 걸린 강당, 그 뒤에는 직방재(直方齋)와 일신재(日新齋), 동북쪽에는 학구재(學求齋), 동쪽에는 지락재(至樂齋)가 있다. 또한 서쪽에는 서고(書庫)와 고려 말에 그려진 안향의 영정(影幀: 국보 111)과 대성지성문선왕전좌도(大成至聖文宣王殿坐圖: 보물 485)가 안치된 문성공묘(文成公廟)가 있다.

경렴정(經濂亭)

이 건물은 원생들이 시를 짓고 학문을 토론하던 정자로, 주세붕선생이 건립하였다. 정자의 이름은 북송의 성리학자 염계 주돈이를 경모하는 뜻에서 그의 자호에서 따왔다. 초서 현판은 고산(孤山) 황기로(黃耆老)의 글씨이다.

강학당(講學堂),일명 명륜당(明倫堂)

유생들이 강학(講學) 하던곳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대학(私立大學)이다.

일신재(日新齋)와 직방재(直方齋)

당시 원장(院長), 교수(敎授), 제 유사(諸 有司)의 집무실겸 숙소(宿所)이다.

학구재(學求齋) 지락재(至樂齋)

당시 유생(儒生)들이 공부하던 기숙사이다. 스승의 그림자을 피해 뒷물림하여 짓고, 공부 잘하라고 건물 입면이 "工"자 형이다

백운동 경자바위

이퇴계' 주세붕선생 친필각자 임.

취한대(翠寒臺)

퇴계 이황선생이 명명하고 창건하였다.

성생단(省牲壇)

매년 음력 3월,9월(초정일) 제향때 희생(犧牲)을 간품(看品)하던 제단(祭壇)터이다.

문성공(文成公) 사당

안향선생을 비롯 안축, 안보, 주세붕 네분의 의폐을 모신곳이다. 외.내삼문이 아니고 단문(單問)이 특이하다.

전사청(典祀廳)

제사때 제수(祭需)를 마련하던 곳이다.

장서각(藏書閣)

도서관 기능을 담당하던 곳이다. 좌우지선(座右之先)의 예(例)를 따라 스승 숙소 우측에 자리한다.

숙수사지 당간지주

의식을 행할 때 절마당에 부처와 보살의 행적을 그린 당번을 높은 깃대에 다는데, 이 깃대를 고정시켜 주는 지줏돌을 당간지주라 한다.

이 당간지주는 원 위치에 원 모습대로 동서로 마주 서 있는데, 안쪽 면에는 아무런 조각이 없으나 바깥 면은 중앙에 세로띠를 새겼다. 이는 통일신라시대의 당간지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식이다.

이 일대는 통일신라시대 초기의 창건으로 추정되는 숙수사의 터로 각종 석물부재가 남아 있을 뿐 아니라 1953년에 이 당간지주의 북쪽 150m 지점에서 금동불상 25구가 출토되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2. 도산서원(陶山書院)

도산서원 전경

도산서원 입구

도산서당

진도문

전교당

사당(상덕사)

장판각

도산서원 앞 시사단

 

 

1574년(선조 7) 이황(李滉)의 학덕을 추모하는 그의 문인(門人)과 유림(儒林)이 중심이 되어 경북 안동시 도산면(陶山面) 토계리(土溪里)에 창건한 서원.

소재지 : 경북 안동시 도산면

크기 : 동서재(東西齋) 정면 3칸 측면 2칸, 전교당(典敎堂:보물 210) 정면 4칸, 측면 2칸, 상덕사(尙德祠) 정면 3칸, 측면 2칸

원래는 이황이 도산서당을 짓고 유생을 가르치며 학덕을 쌓던 곳으로, 1575년(선조 8) 한호(韓濩)의 글씨로 된 사액(賜額)을 받음으로써 영남(嶺南) 유학의 연총(淵叢)이 되었다.

이 서원의 건축은 모두 무사석계층(武砂石階層)이며 방주(方柱)의 사용이나 초공(草工)을 끼운 대들보의 간략한 가구(架構) 등 전체적으로 간소하다. 서원 안에는 약 400종에 달하는 4,000권이 넘는 장서와 장판(藏板) 및 이황의 유품이 남아 있다. 대원군(大院君)의 서원 철폐 때에는 소수서원(紹修書院)·숭양서원(崧陽書院) 등과 더불어 정리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도산서당 (陶山書堂)

선생께서 4년에 걸쳐 지으신 건물로 몸소 거처하시며 제자들을 가르치시던 곳이다.

전교당 (典敎堂)

진도문(進道門) 안 정면에 위치하며 도산서원의 중심되는 건물로 선조7년(1574)에 건립, 보물 210호로 지정되었으며, 각종 행사시 강당으로 사용되던 곳으로 원규(院規), 백록동규(白鹿洞規), 사물잠(四勿箴), 경재잠(敬齋箴), 국기안(國忌案), 정조왕의 사제문(賜祭文) 등의 현판이 게시되어 있다. 정면 '도산서원(陶山書院)'의 현판은 선조 임금이 사액한 것으로 글씨는 명필 한석봉(韓石峯)이 어전에서 쓴 친필이다.

농운정사

농운정사는 선생의 제자들이 공부하던 일종의 기숙사이다.선생은 제자들에게 공부에 열중하기를 권장하는 뜻에서 한자의 '공(工)'자 모양으로 집을 짓도록 하였다.공부하던 동편 마루를 '시습제(時習齋)'라 하고,휴식하던 서편 마루를 '관란헌(觀瀾軒)'이라 하였다.

동.서재

도산서원의 유생들이 거처하며 공부하는 건물로 지어진 집이다. 서로 마주보고 있는데, 동편 건물을 '박약재' 서편 건물을 '홍의재'라 한다.

장판각

서원에서 찍어낸 책의 목판본을 보관하는 장소이다. 현재 선조 어필, 퇴계선생 문집, 유묵, 언행록, 병서,도산십이곡 등의 목판 2,790장이 보관되어 있다.

상덕사

선생의 위패를 모셔놓은 사당이다. 퇴계선생의 위패와 제자인 월천 조목의 위패가 함께 모셔져 있다. 월천은 선생 곁에서 오로지 학문에만 전념하였으며 선생께서 돌아가신 이후에는 스승을 대신하여 서원에서 제자들을 훈육하였으며 특히 청렴,강직함이 돋보인 수재이다. 매년 춘추(음력2,8월 中丁일)로 향사를 지낸다.

진도문

동서 광명실 한가운데 자리한 이 문은 도산서원에 출입하는 정문이다.

시사단(試士壇)

조선 정조 16년(1792) 국왕은 퇴계 선생의 유덕(遺德)을 추모하여 규장각 각신(閣臣) 이만수(李晩秀)를 보내 도산서원에 지제(致祭)케하고 그곳에서 과거시험(科擧試驗)을 치루어 영남 인재를 선발한 사실을 기념하기 위해 1796년(정조 20년) 그곳에 단을 모으고 비와 비각을 세웠다. 그 뒤 1824년(순조 24년) 개축(改築)한 바 있고, 1974년 안동댐 건설로 인해 지상 10m 높이의 단을 높이 쌓아, 옛 건물과 비를 그 위로 옮겼다.

 

2. 병산서원(屛山書院)

병산서원 전경

병산서원 입구

병산서원1

병산서원2

만대루1

만대루2

사당 입구

사당(존덕사)

장판각

전사청

 조선 선조 때의 재상 유성룡(柳成龍)을 향사한 서원.

소재지 : 경북 안동시 풍천면(豊川面) 병산동(屛山洞)

전신은 고려 말 풍산현에 있던 풍악서당(豊岳書堂)으로 풍산유씨의 사학(私學)이었는데, 1572년(선조 5)에 유성룡이 이곳으로 옮긴 것이다. 1613년(광해군 5) 정경세(鄭經世)가 중심이 되어 지방 유림이 유성룡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존덕사(尊德祠)를 창건하고 위폐를 모셨다. 1629년 유진(柳袗)을 추가 배향하였고, 1863년(철종 14) ‘병산’이라는 사액을 받아 사액사원으로 승격되었다. 많은 학자를 배출하였으며,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 훼철되지 않고 남은 47개 서원의 하나이다.

제향공간으로 존덕사(尊德祠) · 신문(神門) · 전사청(典祀廳)이 있고, 강학공간으로 입교당(立敎堂) · 동재(東齋) · 서재(西齋)가 있으며, 부속건물로 장판각(藏板閣) · 만대루(晩對樓) · 복례문(復禮門) · 주사(廚舍) 등이 있다. 유성룡의 문집을 비롯하여 각종 문헌 1,000여 종 3,000여 책이 소장되어 있다.

 만대루(晩對樓)

만대루는 이 서원의 경관과 공간구조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앞의 낙동강은 넓게 펼쳐진 백사장을 끼고 유유히 흐른다. 병산과 주변의 산세도 수평적으로 넓게 전개된다. 서원 주변의 경관은 어느 한곳만이 좋다고 말할 수 없는 넓게 전개되는 경관이다. 따라서 누각에서도 어느 한점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사방을 두루 바라볼 수 있도록 일체 벽을 치지 않았다.

누각의 이름에 걸맞게 두 개층으로 구성된 만대루는 두층이 대조적인 조영의지를 갖고 있다. 아래층은 철저하게 비인공적인 반면 위층은 정제된 인공성이 돋보인다. 서로의 기능도 대조적이어서 아래층은 출입용 통로라는 물리적 기능을 갖는데 비해, 위층은 차경효과를 위한 시각적 기능을 충족시킨다. 따라서 위층의 인공적 조영의지는 자연과의 대비를 위함이라 볼 수 있다.

동재(東齋)와 서재(西齋)

동재와 맞은편의 서재는 기능과 형태, 규모면에서 같은 꼴이다. 동서재는 지금의 기숙사와 같은 기능을 가졌던 것으로 흔히 알려져 왔다. 그러나 당시의 院規, 學規등의 기록을 토대로 볼 때는 기숙사의 의미보다 독서실의 의미가 컸던 것 같다. 항시적인 강의가 없고 개인적 도서 위주의 교과과정을 가졌기 때문에 피교육자들은 각자의 書齋에서의 독서와 사색이 주된 일과였다. 또한 모든 학생들이 기숙을 했던 것은 아니고, 인근 마을 출신들은 각자의 집에서 공부를 하다 강회가 있을 때에만 서원에 출석하기도 했다.

입교당(入敎堂)

이 건물의 용도는 강당이다. 서원 건축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여겨지는 건물이며, 규모도 가장 크고 구조도 가장 견실하게 된다. 향교건축이 사당인 대성전을 강당인 명륜당보다 위에 두는 것에 비해 대조적이다. 입교당은 가운데 3칸은 대청이고 동쪽 끝칸에 明誠齋를 동쪽 끝칸에 敬義齋를 설치했다. 이 건물과 두방의 명칭은 성리학적 개념을 따라 작명되었다. 명성재는 원장실이며 경의재는 부원장, 혹은 총무인 유사급이 사용하는 방이다.

신문(神門)

사당으로 들어가는 문이다. 3칸의 지붕을 하나로 덮은 평삼문 형식이나, 문짝은 가운데 것이 양쪽것보다 조금 더 크다. 세 문중 위계가 가장 높기 때문이다. 이문은 오직 혼령만이 출입하는 문이며, 양쪽 문 중 위계가 높은 동쪽문으로는 상위자가 서쪽문으로는 하위자가 출입한다.

존덕사(尊德祠)

서원 기능 중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는 것이 향사이므로 서원 건물 중 그대로 사용되는 것은 사당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다른 건물과는 달리 사당 안에 행사용의 시설물들이 있다. 서원 건축 중 유일하게 단청이 허용되는 것이 사당과 신문이다. 단청을 함으로써 혼령에 대한 경의를 표하고 건물을 보호하려는 의도지만 유교적 관념은 지나친 화려함은 배제하였다.

전사청(典祀廳)

춘추 향사 때 제물을 장만하고 보관하는 곳이다. 집안에서 제사 진행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높은 지대에 위치했다. 특히 온돌방은 앞의 주소 대청의 뒷 창을 통해 주수의 안마당에서 일어나는 제수 마련의 행위를 바로 볼 수 있고, 이에 맞추어 준비를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장판각(藏板閣)

장서실은 책자를 보관하는 곳이고 장판각은 판본을 보관하는 곳이다. 장서실이 도서관의 기능을 갖는 곳이라면 장판각은 출판사의 기능과 유사하다. 실재로 서원에서 책자를 출간한 사실이 많아 유수한 서원에는 장판각들이 설치됏다.